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최근 5년간 소아과 662개ㆍ산부인과 275개 사라져송석준 의원 “소아과ㆍ산부인과 모두 없는 지자체 16곳…지원 대책 시급”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10.06 13:1

최근 소아과와 산부인과가 줄폐업한 것으로 나타나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6일 국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2022년 8월말 현재 소아과는 662개가 폐원해 5년간 연평균 132개가 폐원했고, 산부인과는 275개가 폐원해 5년간 연평균 55개가 폐원했다.

개원과 폐원을 합친 총 개수는 같은 기간 소아과의 경우 3,308개에서 3,247개로 61개가 감소했고, 산부인과는 개원도 늘어 2,051개에서 2,144개로 93개가 늘었다.

소아과와 산부인과의 지역적 편차는 컸다. 2022년 8월말 현재 소아과와 산부인과가 하나도 설치돼 있지 않은 지자체는 경상북도가 5곳(군위ㆍ청송ㆍ영양ㆍ봉화ㆍ울릉군)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가 4곳(평창ㆍ화천ㆍ고성ㆍ양양군), 전라북도가 3곳(무주ㆍ장수ㆍ임실군), 전라남도 2곳(곡성ㆍ구례군), 경상남도 2곳(하동ㆍ산청군) 순이었다.

반면 서울시 강남구의 경우 산부인과 64개, 소아과 41개 합 105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도 부천시 산부인과 33개, 소아과 57개 합 90개, 경기도 화성시 산부인과 18개, 소아과 71개 합 89개, 대구시 달서구 산부인과 30개, 소아과 50개로 합 80개, 서울시 송파구 산부인과 31개, 소아과 43개 합 74개 순이었다.

한편, 산부인과는 없고 소아과만 1개 설치되어 있는 지자체는 강원도 횡성ㆍ정선군, 충남 태안군, 전남 영암군, 경북 고령군, 경남 의령군이었고, 산부인과 1개만 있고 소아과는 없는 지자체는 경기도 연천군, 충북 괴산군, 전남 함평·신안군이었다.

송석준 의원은 “2022년 2분기 현재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0.75명으로 매우 낮지만 출산과 보육여건마저 지역적 편차가 크다.”라며, “출산과 보육취약지에 대한 지원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