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수술 감염 항생제 적절성 평가 상급종합병원 모두 1등급심평원, 2주기 1차 평가 결과 공개…병원은 22%가 5등급 ‘병원 지원 대책 필요’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8.30 0:0

수술 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하는 항생제 사용의 적정성을 평가한 결과, 상급종합병원은 모두 1등급을 받은 반면, 병원은 5곳 중 1곳 꼴로 최하 등급인 5등급을 받아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2020년(2주기 1차)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적정성 평가’ 결과를 30일 심사평가원 누리집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평가는 2020년 4분기 진료분에 대해 994기관, 18개 수술을 대상으로 최초 투여 시기, 항생제 선택, 투여기간 영역에 대해 4개 지표를 평가했다.

2020년(2주기 1차)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적정성 평가

종합 점수는 전체 평균 54.3점으로 2017년(1주기 8차)의 79.5점보다 크게 하락했다.

하지만, 이번 주기부터 새 지표와 기준을 도입했기 때문에 실제 의료기관의 항생제 사용이 개선됐다는게 심사평가원의 설명이다.

평가기준 개선 내용

먼저, 피부절개 전 1시간 이내 최초 예방적 항생제 투여율은 수술 부위의 피부 절개 전 1시간 이내에 비경구로 예방적 항생제를 처음 투여받은 환자의 비율을 보는 지표로 전체 평균 83.4점으로 나타났다.

기존 평가대상수술(14종류)의 종합점수를 비교했을 때, 평균 90.0점으로 지난 1주기 8차(88.7점)보다 1.3점 향상돼 의료기관이 지속적으로 질 향상에 노력한 것으로 확인된다.

조사표 작성 내역과 실제 의무기록과의 일치율을 보는 지표인 의무기록 일치율은 전체 평균 98.4점으로 다른 지표 대비 높게 나타났다.

새로 도입된 권고하는 예방적 항생제 투여율은 72.6점, 수술 후 24시간 이내 예방적 항생제 투여 종료율은 42.6점이었다. 상급종합병원은 94.0점이었으나, 종합병원 50.4점, 병원 9.6점으로 낮아 50점을 넘지 못했다.

심사평가원은 미충족기관 분석 및 향후 질 향상 지원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적정성 평가는 종합점수에 따라 등급을 구분해 공개하고 있다. 1~5등급으로 나뉘며 90점 이상이 1등급, 그 이하는 20점 단위로 구분된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모두 1등급을 유지하고 있으며, 종합병원과 병원은 각각 22.0%, 4.5%가 1등급으로 확인됐다.

지표 개선 및 신설 등으로 종합점수 및 등급이 전반적으로 하향되었지만 병원급의 우수기관 사례도 확인됐다.

병원급의 평가 결과를 향상시키고 종별 간 격차를 줄이기 위해 우수기관 사례를 분석해 하위기관 맞춤형 교육과 상담 등 질 향상 지원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정영애 평가실장은 “2007년부터 2017년까지 1주기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를 거듭할수록 종별간 격차가 감소하고 특히 병원급의 결과가 높은 향상률을 보인 것은 고무적이다.”라며, “2주기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 역시, 이를 활용하여 정책 지원 강화 및 교육, 홍보활동 등을 통해 의료기관이 자발적 질 향상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병원평가정보 확인은 심사평가원 누리집(www.hira.or.kr)으로 접속해 의료정보→의료평가정보→병원평가검색→약제→수술부위 감염예방 항생제 순으로 검색하면 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