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정작 응급의료체계가 응급상황이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8.29 0:0

“정작 응급의료체계가 응급상황이다.”

대한응급의학과의사회 이형민 회장은 지난 26일 의협회관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코로나 상황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 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확진이 되면 중증이 되지 않도록 적절히 치료하는게 과학방역이다.”라며, “지금은 예방을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집중해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응급실에서 근무하다 보면 밤새 전화가 온다. 100건이 와도 한 건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환자를 태운 119 구급차가 병원 문앞에서 몇 시간씩 대기하는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라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관계당국은 잘 돼가고 있다고 하고, 대응 여력이 충분하다고 한다.”라며, “현장에서 일하는 응급의학전문의들은 전혀 공감하지 않는다. 응급의료체계는 여전히 응급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당국과 현장의 온도 차이가 크다. 현장 의견을 실시간으로 제대로 정책에 반영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