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동산병원 송재운ㆍ장기문 인턴, ‘플로스 원’ 논문 게재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8.06 0:12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송재운, 장기문 인턴의 논문이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SCIE(IF 3.752) 급 국제학술지인 ‘플로스 원(PLos one)’에 게재됐다.

플로스 원(PLos one)은 과학 및 의약분야 연구내용을 다루는 오픈 액세스 저널로, 2006년부터 PLOS(Public Library of Science)에서 발행하고 있다.

송재운, 장기문(공동 1저자) 인턴은 계명대 의과대학 재학 중, 계명대 동산병원 호흡기내과 김현정 교수(교신저자)와 함께 연구를 진행했다.

논문 제목은 성인의 하부 기도에서 발견된 기관지내 이물; 다기관 연구(Foreign-body aspiration into the lower airways in adults; multicenter study)이다.

저자들은 최근 20년 동안 기관지내시경을 통해 성인에서 발견된 기도내 이물의 종류와 위치, 기도내 이물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인자 등을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기도 내 이물은 6개월~3세 사이의 영유아에서 빈번하게 발생하지만 최근 고령의 환자 및 치매, 뇌졸중 같은 동반질환을 가진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기관지내 이물로 인해 병원을 방문하는 성인도 많아지고 그 종류도 과거와 달라졌을 것이라고 가정했다.

연구 결과, 기관지내 이물질로 인해 병원을 방문한 환자는 모두 138명이었으며, 대부분의 환자(91%)는 굴곡성 기관지내시경으로 안전하게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었다.

기관지 내시경을 통해 발견된 이물질의 종류는 치아가 37.7%로 가장 많았고, 닭뼈(15.2%), 땅콩(14.5), 생선뼈(9.4%) 등의 순이었다.

고령의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치과 시술이 늘어나고 이와 관련한 성인의 기관지 흡인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볼 수 있다. 이는 기저질환자뿐만 아니라 건강한 성인에게도 위험성이 존재하므로 이러한 위험을 감소시킬 대책이 필요하다.

또한, 치과 영역뿐만 아니라 기관 절개술, 기도내 삽관 등 시술과 연관되어 생기는 기관지내 이물 발생이 약 40%를 차지하고 있어, 임상 의사의 주의가 필요함을 연구를 통해 보여줬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