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GC셀, T세포 림프종 혁신신약 도전T세포 림프종 타깃 CAR-NK 파이프라인 확대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6.29 13:17

GC셀이 R&D 차세대 신무기를 공개했다.

GC셀(144510, 대표: 박대우)은 최근 T세포 림프종 치료제 후보물질 ‘CT205A’(CD5 CAR-NK)’를 자사 파이프라인에 추가 했다고 29일 밝혔다.

‘CT205A’는 T세포 림프종에서 발현하는 CD5를 타깃하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Chimeric Antigen Receptor, CAR)를 장착한 동종 제대혈 유래 NK세포치료제다.

GC셀의 독자적인 CAR-NK플랫폼을 활용한 ‘CT205A’는 자가 CAR-T치료제와 비교해 제조공정이 효율적이고 예상되는 부작용이 적다는 측면에서 차별화된 장점이 있다.

T세포 림프종은 B세포 림프종 대비 치료옵션이 거의 없고 미충족 수요가 높은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T세포 림프종의 표준치료법으로는 CHOP (cyclophosphamide, doxorubicin, vincristine, prednisolone)과 같은 병용화학요법을 사용하고 있으나 질병이 완화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특히 1차 치료에 실패하거나 재발한 환자의 경우 생존기간이 약 5.8개월(중앙값)로 예후가 좋지 않다.

현재 상업화된 대체 치료옵션으로는 일부 T세포에 발현하는 CD30을 표적하는 '항체약물결합체(Antibody-drug conjugate, ADC)인 브렌툭시맙 베도틴이 있다.

하지만 T세포 림프종 중 일부만 CD30을 발현하여 적응증이 제한적이었다. T세포 림프종에선 CD30보다 CD5발현이 현저하게 높기 때문에 CD5가 CD30타깃보다 범용적 적용이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개발중인 치료제로 CD5 CAR-T치료제가 초기 임상단계에 있다. 그러나 CAR-T로 접근 시 정상 T세포 자체도 CD5를 발현하므로 배양 중 CAR-T세포가 서로를 죽이는 동족살해(Fratricide)현상이 발생해 내재적으로 발현하는 CD5를 제거한 후 다시 CD5 CAR를 도입해야 하는 공정상의 번거로움이 있다.

또한, 자가 CAR-T의 경우 환자 암세포에도 유전자 도입이 될 수 있으므로 악성(Malignant) CAR-T가 생성되는 제품 오염과 체내 T세포 무형성증(T cell aplasia) 유발 가능성도 CAR-T치료제의 한계로 지적된다.

반면, 자사에서 제대혈 유래 NK를 이용해 개발 중인 CD5 CAR-NK의 경우 T 세포와는 달리 CD5를 발현하지 않기 때문에 배양 과정 및 체내에서 서로 죽이는 현상이 발생하지 않으며 또한 체내 T세포 무형성증 유발로 인한 부작용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측돼 CD5 CAR-T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