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명지병원, 고양시 ‘대표의료기관’ 관광명소 지정관광정보 앱 ‘가자고양’ 투어명소로 선정, 닥터냥이 동상 설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5.23 14:35

고양시민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해온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의료기관 중 유일하게 ‘고양시 명소’로 선정돼, 고양시 관광 코스에 포함됐다.

고양시관광협의회(회장 오준환)가 시민은 물론 고양시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관광명소를 소개하는 관광정보 앱(APP) ‘가자고양’의 테마코스 ‘냥이존’으로 명지병원을 지정했다.

협의회는 명지병원 출입구에 명지병원 의료진을 형상화 한 고양이 동상 ‘닥터냥이’를 설치해 가자고양 앱의 AR(증강현실) 기능을 활용한 스탬프 획득과 기념촬영 등 병원을 찾은 사람들에게 재미와 휴식의 공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가자고양’ 앱은 고양시와 고양시관광협의회가 지역문화와 먹거리 등 관광정보를 소개하기 위해 제작한 것으로 ▲여행코스를 제안하는 ‘AR관광코스’ ▲지역명소를 소개하는 ‘명소뱃지’ ▲고양시 대표 장소를 둘러보며 스탬프를 모으는 ‘보물찾기 지도’ 등으로 구성돼 있다.

닥터냥이는 ‘보물찾기 지도’ 내 스탬프를 모아 선물을 받는 테마코스 ‘냥이존’에 등록됐으며, 스탬프는 가자고양 앱을 실행한 뒤 동상 근처로 가면 AR(증강현실) 기능이 활성화 돼 획득할 수 있다. 또 동상에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명지병원과 냥이존에 대한 소개도 볼 수 있다.

관광정보앱에 의료기관 등록은 이례적인 것으로, 오랜 기간 지역의 대표 의료기관으로 역할과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에 선도적 대응으로 고양시를 지켜온 상징성이 반영된 것이다.

실제로 명지병원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증환자치료전담병상, 호흡기발열클리닉, 신속 코로나 PCR 검사센터는 물론, 경기도 거점 및 일반 생활치료센터, 재택치료지원센터, 인천공항 코로나 검사센터, 코로나19 후유증 클리닉 등을 운영하며 코로나19 대응 일번지로 역할을 해왔다.

김진구 원장은 “외국인과 지역주민에게 인기있는 ‘가자고양’ 앱에 명지병원이 등록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지역을 대표하는 의료기관의 역할은 물론,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리며 소통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