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성인 여성, 가장 많은 다이어트 식품은 샐러드충북대 배문경 교수팀, 성인 634명 설문 조사 결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5.23 16:55

성인 여성 3명 중 2명 이상이 최근 3년간 체중조절(다이어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체중조절용 식품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식품은 샐러드ㆍ닭가슴살ㆍ저지방 우유와 두유 등이었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배문경 교수팀이 충청지역에 사는 성인 여성 634명을 대상으로 다이어트 경험 등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충청지역 일부 성인 여성의 체질량지수에 따른 체중조절용 식품과 건강기능식품 섭취 실태 및 식습관과 체중 관련 인식)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성인 여성을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비만 여부를 판정한 결과 전체의 40%가량이 비만 또는 과체중 상태였다. 정상 체중 여성의 비율은 절반을 약간 넘었다(53.3%).

최근 3년간 성인 여성의 다이어트 경험률은 68.6%였다. 성인 여성의 57.6%는 체중조절용 식품을 섭취한 경험이 있었다. 심지어는 저체중 여성과 정상 체중 여성의 다이어트 경험률도 각각 35.4%ㆍ56.2%에 달했다.

다이어트 식품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 식품은 샐러드로 응답률이 75.9%에 달했다. 최근 간편성ㆍ건강(체중감소) 등의 이유로 샐러드에 관한 대중의 관심과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대형마켓ㆍ편의점ㆍ베이커리ㆍ커피전문점ㆍ온라인 등 구매처가 다양해져 접근성이 높아졌다.

실제로 신선편의식품 샐러드 판매액은 2019년 3,697억원에서, 2020년 4,474억원으로 21% 증가했다.

샐러드에 이어 닭가슴살(57.0%)ㆍ저지방 우유와 두유(55.1%)ㆍ다이어트 차(녹차ㆍ마테차 등 44.7%)ㆍ단백질 셰이크(32.6%)ㆍ저열량 시리얼(30.1%)ㆍ에너지/단백질 바(23.3%)ㆍ곤약(20.8%)도 다이어트 용도로 자주 사용됐다.

성인 여성의 31.1%는 체지방 감소를 위해 건강기능식품을 사 먹었다.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의 주성분으로 가르시니아 캄보지아 추출물(39.1%)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녹차 추출물(14.2%)ㆍ시서스 추출물(11.7%)ㆍ미역 복합추출물(7.1%)ㆍ레몬밤(4.1%) 순이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