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응급실은 생지옥이라고 해도 과언 아니다”대한전공의협의회 박한나 수련이사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1.12.10 6:10

“응급실은 생지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박한나 수련이사는 9일 의협회관 7층 회의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코로나 현장의 심각한 상황을 지적했다.

박 수련이사는 “대학병원은 환자를 많이 보고 있다. 계속 다니던 환자가 코로나로 의심될 경우 격리실이 없다면 돌려보낼 수 밖에 없다. 환자는 이해하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박 수련이사는 “모든 큰 병원이 경험하고 있다. 현재 응급실은 생지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환자를 보면서 꼭 살려야되는 환자인가 고민하는 상황에 처했다. 중환자실로 올릴 때 고민한다.”라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그는 “당국은 병상, 인력이 충분하다고 하지만 현장에서 느끼기에는 이미 포화상태다.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