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기호 6번 김동석 후보 “회원 위해서라면 악마와도 협상”18일 본지와의 인터뷰서 회원 위한 희생 강조…투표율 상승은 회원 열망 반영된 것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1.03.18 12:4
기호 6번 김동석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장 선거에 출마한 기호 6번 김동석 후보가 선거 종료 하루를 앞두고 악마와도 협상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김동석 후보는 18일 본지와의 유선인터뷰에서, “선거운동을 하며 회원들에게 진정성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며, “회원 여러분과 함께 하는 매 순간이 감동이었고, 기쁨이었다. 회원들이 함께 하겠다는 말을 해줄 때 감격했다.”라면 선거운동 소회를 밝혔다.

김 후보는 “병의원을 찾을 때마다 코로나로 인해 국민도 어렵지만, 의사들의 어려움에 마음이 아팠다. 의사이기 때문에 모든 것을 감내하고 있는 회원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라며, “의사협회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더 크게 다가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 후보는 “의사에게 가해지는 많은 규제로 인해 힘들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의사협회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는 공익적인 면도 있지만, 의사의 권익 보호를 해야 하는 역할도 중요하다.”라며, “회원들의 이익에 반하는 경우는 적극적으로 대응해 의사들을 보호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필요하면 당연히 투쟁을 하지만, 저는 악마와도 협상을 하겠다는 자세로 의사의 권익을 보호하겠다.”라며 회원들을 위한 희생을 약속했다.

특히 김 후보는 “젊은 의사와 원로 의사, 병원 의사와 개원 의사의 모두를 위한 정책적 배려로 의사 모두의 의사협회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전자투표 첫날 높은 투표율이 나온 것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김 후보는 “3년전 선거에 비해 투표율이 높은 것은 현 집행부의 실패에 대한 회원의 개혁 열풍이 반영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분석했다.

김 후보는 “투표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집행부 후보보다는 제게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후보의 진면목을 보고 후보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한 분이라도 더 투표에 참여해야 뜻을 이룰 수 있다.”라면서, “의사를 다시 의사답게, 의협을 다시 의협답게 만들겠다. ‘의사의 귀환’을 기치로 일어선 제가 중심에 서기를 바란다.”라고 희망했다.

김 후보는 “오직 회원 여러분을 위해 헌신하겠다. 의사가 다시 사회의 존경을 받으면서 진료에만 전념하도록 할 수 있다면 저는 악마와도 협상을 하겠다.”라며 다시 한번 희생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존경과 신뢰를 받는 의사, 회원과 국민의 신뢰를 받는 의협! 지금 여러분의 결단이‘의사의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다.”라며, “지금 바로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김동석 후보는 남은 선거기간동안 외부활동보다는 온라인을 활용한 선거운동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제41대 의협회장선거, 우편투표 10일차 투표율 64.30% (2021-03-18) icon의협회장선거 후보들이 1일차 투표율 보고 한 말 (2021-03-18) icon제41대 의협회장 선거 투표율, 53% or 61%? (2021-03-18) icon의협회장 선거, 전자투표 첫날 1만 6,024명 참여 (2021-03-18) icon제41대 의협회장선거, 9일차 우편투표율 59.78% (2021-03-17) icon1번 후보ㆍ현직 서울의사회장 후보 당선된 적 없다 (2021-03-17) icon의협회장선거, 투표 가능 선거인 4만 8,969명 (2021-03-16) icon의협회장선거 후보들의 최대집 선긋기 (2021-03-16) icon최대집 투쟁에 낙제점 매긴 의협회장 후보들 (2021-03-15) icon제41대 의협회장선거 우편투표 ‘분위기 좋다’ (2021-03-12) icon의협회장선거, 추천서 많이내면 당선될까? (2021-03-11) icon제41대 의협회장선거 투표율 50% 넘길까? (2021-03-08) icon제41대 의협회장 선거, 선거인명부 열람율 37% (2021-03-05) icon우편투표 시작한 의협회장 선거, 무효투표 처리 기준은? (2021-03-04) icon의협회장 후보들 “무모한 투쟁 안 한다” (2021-03-02) icon“의사협회장 선거 투표, 이렇게 하세요” (2021-02-27) icon의협회장 선거인 5만 6,368명…수도권 39.74% (2021-02-26) icon의협회장 후보자 지역 설명회, 개최방식 변경 (2021-02-26) icon의협회장-경기도의사회장 ‘동시 선거’ 피할 듯 (2021-02-25) icon‘백신접종 거부’ 의협회장선거 후보자 생각은? (2021-02-24) icon김완섭 선관위원장 “선거권은 규정대로” (2021-02-23) icon의협회장선거, 5천만원 회수 만만치 않다 (2021-02-22) icon의협회장 후보자들도 “면허취소 법안 반대” (2021-02-21) icon의사협회장 선거 후보자 6인, 그들은 누구? (2021-02-19) icon임현택 후보 “거창한 선거캠프, 선대위원장 없다” (2021-02-18) icon제41대 의협회장선거, 기호 받고 각오 다진 후보들 (2021-02-16) icon제41대 의사협회장 선거 6파전 확정 (2021-02-16) icon제41대 의협회장 선거, 첫날 4명 후보자 등록 (2021-02-15) icon임현택 회장, “강한 의협, 현명한 선택” (2021-02-14) icon의협회장 당선일은 19일일까, 26일일까? (2021-02-10) icon의협회장선거운동 주의해야할 사항은? (2021-02-09) icon“불법선거운동 제재ㆍ우편투표 비효율 해결해야” (2021-02-08) icon의협 선관위, 국시 합격자 선거권 없다 (2021-02-01) icon다가온 의협회장선거, 후보등록 요건은? (2021-01-28) icon어떤 단체의 의사회장 후보자 검증 (2021-01-27) icon제41대 의사협회장 선거 카운트다운 돌입 (2021-01-20) icon제41대 의협회장선거, 5파전 간다 (2021-01-13) icon서울의사회장은 의협회장선거 유력 후보일까 (2021-01-06) icon의협회장선거 개표 D-100, 이번에도 다자전 (2020-12-09) icon의협회장 선거제도, 이런 점은 바꿔보자 (2020-11-13) icon숫자로 보는 대한의사협회장 직선 결과 (2020-11-03)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