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언론 잘못 지적하는 전의총에 매료”
[기획 인터뷰③]헬스포커스뉴스는 전국의사총연합 지부장들의 인터뷰를 연속 게재합니다. 지부장들이 전의총에 참여하게 된 계기와 개원의사들이...
장영식 기자  |  2011-05-18 11:02
라인
“올바른 의료제도는 생존과 직결”
[기획 인터뷰②]헬스포커스뉴스는 전국의사총연합 지부장들의 인터뷰를 연속 게재합니다. 지부장들이 전의총에 참여하게 된 계기와 개원의사들이...
최미라 기자  |  2011-05-16 05:58
라인
“전의총 피스메이커 역할 하겠다”
[기획 인터뷰①]헬스포커스뉴스는 전국의사총연합 지부장들의 인터뷰를 연속 게재합니다. 지부장들이 전의총에 참여하게 된 계기와 개원의사들이...
최미라 기자  |  2011-05-12 06:02
라인
초진료 격차 커진 의원과 병원
[포커스]의약분업 이후 의료기관 종별 초진진찰료는 어떻게 변해왔을까. 본지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의뢰해 2000년 이후 올해까지 12년...
장영식 기자  |  2011-05-02 06:12
라인
간호교육 일원화 의미와 전망은
[분석]간호계가 ‘40년 숙원’으로 염원했던 간호교육 4년 일원화 시행이 현실화됐다. 지난달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고등교육법 개정안이...
최미라 기자  |  2011-05-02 06:00
라인
집행부 불신 드러난 대의원총회
[분석]의사협회 제63차 정기대의원총회가 끝났다. 젊은 의사 수백명의 참관이 예고되면서 물리적 충돌이 예상됐지만 우려했던 상황은 일어나...
장영식 기자  |  2011-04-26 13:00
라인
감사 손발 묶기…대의원이 막았다
[분석]의사협회 제63차 정기대의원총회가 끝났다. 젊은 의사 수백명의 참관이 예고되면서 물리적 충돌이 예상됐지만 우려했던 상황은 일어나...
장영식 기자  |  2011-04-26 01:05
라인
젊은 의사들 대의원총회장에 가다
[분석]의사협회 제63차 정기대의원총회가 끝났다. 젊은 의사 수백명의 참관이 예고되면서 물리적 충돌이 예상됐지만 우려했던 상황은 일어나...
장영식 기자  |  2011-04-25 12:32
라인
이제는 의료관광시대다
[포커스]바야흐로 국제적인 의료관광시대가 왔다. 옷이나 화장품을 구매하러 해외로 나가는 것처럼 의료도 하나의 ‘쇼핑’ 대상이 된지 오래...
최미라 기자  |  2011-04-19 06:00
라인
⑥구의사회 변화가 필요하다
지난 2월 11일부터 28일까지 18일 동안 진행된 서울 지역 구의사회 정기총회가 모두 끝났다. 올해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일반회원의 참...
장영식 기자  |  2011-03-29 06:02
라인
⑤개원의 희망 1위, 노인환자 정액 인상
지난 2월 11일부터 28일까지 18일 동안 진행된 서울 지역 구의사회 정기총회가 모두 끝났다. 올해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일반회원의 참...
장영식 기자  |  2011-03-17 06:02
라인
④예산 빠듯 ‘올해도 허리띠 조였다’
지난 2월 11일부터 28일까지 18일 동안 진행된 서울 지역 구의사회 정기총회가 모두 끝났다. 올해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일반회원의 참...
장영식 기자  |  2011-03-16 06:12
라인
③“회장님 뜻대로 하소서..”
지난 2월 11일부터 28일까지 18일 동안 진행된 서울 지역 구의사회 정기총회가 모두 끝났다. 올해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일반회원의 참...
장영식 기자  |  2011-03-14 06:16
라인
간호계 염원 학제일원화 이뤄질까-②
[포커스]현행 3, 4년제로 이원화된 간호교육 학제 일원화는 간호계의 오랜 염원이다. 3년제 간호과 졸업생들이 다시 학사학위 취득을 위해 소요하는 비용낭비 문제뿐 아니라, 세계적인 추세에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간...
최미라 기자  |  2011-03-12 06:00
라인
간호계 염원 학제일원화 이뤄질까-①
[포커스]현행 3, 4년제로 이원화된 간호교육 학제 일원화는 간호계의 오랜 염원이다. 3년제 간호과 졸업생들이 다시 학사학위 취득을 위해 소요하는 비용낭비 문제뿐 아니라, 세계적인 추세에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간...
최미라 기자  |  2011-03-11 06:00
여백
Back to Top